융합원 소식

HOME > 알림마당 > 융합원 소식

제주지역혁신플랫폼 1차년도 성과 포럼 참석

작성일
2024-02-20
작성자
운영자
조회
264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을 운영 관리하는 제주지역혁신 플랫폼이 ‘모두의 제주, 모두의 혁신’을 비전으로 선포하고 그간의 성과를 공유했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지역혁신플랫폼(총괄운영센터장 강철웅)은 19일 오후 라마다프라자 제주호텔에서 ‘제주지역혁신플랫폼 1차년도 성과포럼’을 개최했습니다.

지난해 9월 출범한 제주지역혁신플랫폼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의 운영과 관리를 담당하는 핵심 추진 주체로, RIS사업에는 2023년부터 5년간 2145억원이 투입됩니다.

이번 성과포럼에는 오영훈 지사와 김경학 도의회 의장, 김광수 교육감, 김일환 제주대학교 총장, 이남호 제주산학융합원장, 어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등 15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오영훈 지사는 “인재 양성, 지역혁신플랫폼 구축, 지역발전 생태계 조성 세 가지를 목표로 지난해 닻을 올린 RIS사업은 제주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무척 중요한 사업”이라며 “제주의 신성장을 이끌 청정바이오와 우주산업, 인공지능 등 미래산업 분야 육성과 사회 변화에 대비한 인재양성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지역의 인재와 핵심산업을 키워 다양한 일자리 기회를 창출하고 이를 통해 젊은 인재가 지역에 정착하는 선순환을 이루기 위한 ‘협약형 특성화고등학교’ 육성 업무협약이 체결됐습니다.

협약형 특성화고등학교 육성 협약에는 제주도, 도의회, 도교육청, 제주대학교, 한화시스템, 제주테크노파크, 한림공업고등학교가 참여해 한림공고 학생들이 지역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산학 융합교육과 취업-성장-정주 지원을 뒷받침하도록 상호 협조하기로 했습니다.

교육부는 지역 산업인재 육성을 위한 협약성 특성화고를 올해 10곳을 포함해 2027년까지 35개교를 선정하고, 학교당 최대 45억원을 지원할 계획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날 비전선포식에 앞서 진행된 제주RIS 생생토론회에서는 우동기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 위원장이 ‘지방시대 비전과 전략’을 주제로 강연에 나서 “지방시대 정책을 통해 5년 후에는 지방대학이 지역혁신과 인재양성의 산실이 된다”며 “양질의 신규 일자리와 청년 인구가 늘어나고, 농어촌과 도시가 상생 발전해 어디에 살든 균등한 기회를 누리는 지방시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제주RIS사업 추진을 위해 구축된 제주지역혁신플랫폼은 청정바이오를 비롯해 그린에너지·미래모빌리티, 지능형서비스 등 3개 핵심 산업분야 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제주지역혁신플랫폼은 2차년도에는 1차년도 사업평가 결과를 토대로 중점 추진과제를 설정하고, 핵심분야별 정책지정 과제를 지속 추진해 사업의 연속성을 확보해 나갈 계획입니다. [내용 출처: 제주일보 2024.2.19]

이전글
JDC 산업육성본부, 제주산학융합원 방문
다음글
‘도(행정시)-유관기관 혁신산업 분야 합…